태권도용품에 센서입히니 ‘대박’ [아시아경제]  2016-12-14

태권도용품에 센서입히니 ‘대박’ , 게임 같은 겨루기 등 중국서 주말마다 대회 열려…내년 매출 30억 예상

 “한국의 대표적인 문화 브랜드인 태권도와 한국의 정보기술(IT)을 융합해 만든 스포츠 콘텐츠입니다.”

이진재 제미타 대표는 28일 “중국에서 주말마다 제미타 기기를 이용한 대회가 열리고 있는데 반응이 매우 뜨겁다”며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참여해 즐길 수 있고 향후 일반 피트니스와 게임시장까지 영역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미타가 개발한 기기는 강도감지센서가 삽입돼 있는 타격용품이다. 타격 시 표출되는 강도를 이용해 다양한 겨루기 측정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샌드백이나 스탠드에어백 등에 부착해 사용하는 패드를 비롯해 스마트글러브, 스마트봉 등 다양하다.

당초 태권도를 기반으로 콘텐츠를 개발했지만 복싱과 합기도, 유도, 검도 등 다양한 무술로 확대 적용이 가능하다. 스피드 측정, 파워 측정, 반응속도 측정, 격파 등을 겨루는 게임을 하면서 대형 모니터나 스마트폰 등을 통해 자신의 기록을 바로 볼 수 있다.

이 대표는 “중국시장은 올 초에 진출했는데 초도 물량이 2억원 이상 수출됐고,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며 “지난 6일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광장에서도 행사를 열어 큰 호응을 얻었다”고 소개했다.

이 대표는 창업을 하기 전까지 LG그룹에서 디자인 업무를 했다. 이후 지인과 함께 태권도 용품회사를 창업해 약 10년 정도 운영해 오다 2012년 독립했다.

이 대표는 “누구나 쉽게 즐기는 태권도와 재미있는 타격이라는 뜻의 ‘재밌타’로 브랜드 네이밍을 했다”며 “태권도라는 아이템은 전 세계 구축된 네트워크를 통해 글로벌화하는 데 장점이 많고 이 시장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를 이용하면 매우 우호적으로 접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동안 태권도를 취미생활로 하는 일반 도장 관원들과 동우회 등을 타깃으로 영업해 왔다. 지난해 매출 15억원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18억~19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 매출 목표는 30억원이다. 태권도를 포함한 무술용품 전문시장을 넘어 내년에 피트니스시장에 진출하고 2020년까지 가정용 게임시장까지 진출할 계획이다.

이 대표는 “창업할 때부터 국내보다는 글로벌 사업을 겨냥해 마케팅을 해 시장을 공략했고 현재는 미국과 중국 등 8개국에 진출한 상태”라며 “일본 바이어들도 제미타 기기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고 향후 태국과 말레이시아시장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